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에 활용되는 기상항공기. 기상청 제공

국내로 유입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의 이동 특성과 경로를 조사하기 위해 기상항공기와 선박이 동원된 연구가 시작된다.

기상청은 18일부터 2개월간 기상항공기와 선박, 지상 측정망을 활용한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을 인천∼목포 앞바다에서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서해상은 지리적 특성상 주변국에서 발생한 황사나 미세먼지 등의 대기오염 물질이 국내로 유입되는 주요 통로로 꼽힌다.

이번 입체관측에는 주관 기관인 국립기상과학원을 비롯해 국립환경과학원, 국가위성센터 등 모두 10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들 기관은 기본적인 기상 정보수집뿐 아니라 최근 도입한 기상 항공기의 반응가스 분석기를 이용해 질소산화물ㆍ아황산가스ㆍ오존 등의 대기오염 물질 농도를 분석한다. 또 항공 관측용 광학 입자계수기와 광산란계수기를 통해 에어로졸(미세먼지)의 크기별 숫자농도와 산란 계수를 측정할 예정이다.

바다에서는 해양기상관측선 ‘기상1호’에 설치된 부유 분진 채취기와 구름 응결핵 계수기 등을 이용해 미세먼지의 물리ㆍ화학적 특성들을 알아낸다. 지상에서는 기상청 황사 관측망과 환경부 미세먼지 관측망 지점에 설치된 각종 측정 장비들을 활용, 국내 대기질 정보를 분석한다. 또 드론(무인항공기)과 대형풍선을 이용해 서해안의 에어로졸 연직분포를 측정키로 했다.

기상청은 이번 입체관측을 통해 생산된 자료를 기반으로 우리나라 미세먼지 발생원과 장거리 이동에 따른 변화 특성을 분석하고, 이를 활용해 예측모델의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서해상 대기질 입체관측을 통해 장거리 이동 물질과 국내 대기질의 영향 관계를 연구해 예측 정확도를 높여가겠다”고 강조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