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제1회 생활문화축제에서 참가한 아트플랫폼 동아리들이 합창공연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문화주권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 조성과 ‘천개의 생활문화동아리’ 사업을 적극 지원하기로 하고, 2022년까지 5년간 150억원을 투입해 생활문화 활성화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 조성사업을 통해 민간의 작은 문화공간이나 공공의 유휴공간을 시민 중심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꾸미고, 천개의 생활문화동아리를 적극 지원·육성함으로써 시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보다 쉽게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인천이 문화예술에 있어서 서울의 변두리가 아닌 주인공이 되기 위해서는 시민이 일상생활 속에서부터 자발적으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여건이 확산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올해 초 ‘생활문화팀’을 신설하고, ‘인천광역시 문화도시 기본조례’와 ‘인천광역시 작은문화공간 활성화 지원 조례’를 제정했다.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는 시민이 문화예술 활동의 객체에서 주체로 변화하는 문화트랜드에 따라 일상에서 쉽게 문화예술을 접할 수 있는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대규모 예산을 들여 행정기관이 직접 문화시설을 건립하는 것이 아니라 민간에서 운영하고 있는 갤러리, 북카페, 공방 등의 작은 문화공간과 지하철 역사, 지하보도, 고가도로 하부공간, 공공시설의 유휴공간 등을 시민의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여기에 필요한 소규모 수선비와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한다.

또한 시는 올해 천개의 생활문화동아리 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해 2022년까지 생활문화동아리 1,000개를 육성함으로써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와 연계하여 ‘시민과 함께 행복한 문화성시 인천’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생활문화동아리, 예술인, 지역공동체가 상생하면서 지역문화예술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시에서는 시민과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여 생활문화정책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