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실세 김경수 의원의 여론조작 게이트 사건을 10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자는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17일 "이 모든 것들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 연루까지도 의심되는 부분들이기 때문에 조속하게 특검을 해야될 사안"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당 기독신우회 창립예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날(16일) 2차 기자회견을 조목조목 지적하면서 이처럼 밝혔다.

안 후보자는 "2번째 회견을 보면 더 많은 문제가 있다. 여러 부분에 걸쳐서 말을 바꿨다"며 "그리고 또 청와대에서조차도 말을 바꾼 거 아닌가. 마치 (김 의원이) 일방적으로 문자를 받았던 사람이라고 이야기했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의원이 드루킹으로부터) 단순히 부탁받은 걸 무시하는 정도가 아니고, 실제로 청와대에 전달하고 면접 보게 하고 (인사가) 안 됐다는 걸 전달하게 했던 거 아닌가"라며 "시기도 단순히 올해 일이 아니고 오히려 지난 대선 때 이 일이 있었던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김 의원은 어제 드루킹의 행위에 대해) '일반 시민들의 정치활동이니까 문제될 것 없다'고 하는데 그러면 일반시민들의 청탁들을 전해듣고 그대로 청와대에 인사청탁 하는 게 말이 되나"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기 위해 대변인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자는 "(김 의원이) 어떤 특정 기사들을 홍보해달라고 전달하면 수십명이 밤을 새워서 작업하는 게 일반인의 정치활동인지 (의문이다). 정말 그것대로라면 사실은 파리도 새라고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개인적인 것 이전에 이것은 민주주의를 훼손시키는 심각한 범죄이다. 그 일이 지난 대선 기간 동안에 아주 집중적으로 일어났던 증거들이 속속 나오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는 민주주의 수호 차원에서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면서 "지난 정권, 지지난 정권, 이런 일들에 대해서 단죄를 하지 않았나. 그러면 같은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자는 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애초에 선관위에 판단을 물은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다. 더 나아가 이 문제에 대해 조국 수석, 임종석 비서실장이 다 여러가지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도 '정치공세다'라고 말씀하셨다. 그러면 같은 편이라고 감싼 것밖에 안 되는데 그 문제에 대해 지금은 또 어떻게 말씀하실지, 이게 과연 정치공세였는지 책임있는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김 원장과 같은 '후원금 땡처리' 의혹이 나온 데 대해 "우선은 본인의 설명과 사과가 우선 필요하다"며 "더미래연구소와 관련해서 전수조사 해야 된다. 거기 있던 사람들 대부분 정부 핵심으로 일하고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