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특검⋅국정조사 요구

안철수(가운데)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7일 국회에서 민주당원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오대근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하고 진실규명을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안 후보는 17일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온 나라를 발칵 뒤집은 정권 실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여론조작 게이트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한다”면서 “대통령 선거에서 여론을 조작하는 행위는 국민을 가장 크게 속이는 대표적 국기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그러면서 “즉각적으로 특검을 임명하고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하며 청와대와 여당도 여기에 응해야 한다”며 “국회 차원의 특별 청문회를 열어 ‘드루킹’이 자신의 목소리로 사건 경위를 밝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을 통해 진실을 밝혀보자는 대여 압박이다.

안 후보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독 목소리를 높이는 배경은 지난해 대선 당시 자신의 지지율 하락에 결정적 영향을 끼쳤던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 루머와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다. 실제 바른미래당은 이날 별도로 대검에 제출한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수사의뢰서에서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대선캠프와 드루킹 범죄행위의 연관성 부분을 밝혀달라’고 적시했다. 그러면서 당시 문재인 캠프의 전략본부에서 작성했다는 네거티브전략 문서와 2012년 대선 전부터 지난 대선 전까지 드루킹이 안 후보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연결시킨 허위 글 13개까지 첨부했다. 당 관계자는 “당시 문재인 캠프 핵심관계자였던 김 의원과 MB아바타론을 가장 지속적이고 악의적으로 유포해 온 드루킹과의 연결 관계를 밝혀보자는 것은 합리적 의심 아니겠느냐”고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