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무소속 재선 도전

4개 정당 후보도 윤곽 드러나

문대림 민주당 후보, 김방훈 자유한국당 후보,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위원장, 고은영 녹색당 후보, 원희룡 제주지사(사진 왼쪽부터).

6ㆍ13 지방선거 제주지사 선거 대진표가 사실상 확정됐다. 각 정당 제주지사 후보들이 결정된 가운데 현역인 원희룡 제주지사도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5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로는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이 선출됐다. 지난 13~15일 진행된 국민참여경선에서 문 예비후보는 56.31%의 득표율을 기록해 43.69%를 얻은 김우남 예비후보를 누르고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문 후보는 당내 경선에서 승리했지만 당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갈등 봉합과 함께 김 후보측이 제기했던 각종 의혹을 해소해야 하는 등의 과제를 안고 본선에 나서게 됐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당내 경선 없이 김방훈 전 제주도정무부지사를 제주지사 후보로 낙점했다. 김 후보는 지난 15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및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본격 세몰이에 나섰다. 말단 공무원부터 정무부지사까지 역임한 행정가의 장점을 내세운 김 후보는 도내 보수층 유권자들의 지지를 얼마나 이끌어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전국 유일의 현역 지자체장인 원희룡 제주지사의 탈당으로 타격을 입은 가운데 장성철 제주도당위원장이 구원투수로 나설 예정이다. 장 위원장은 지난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출마의 뜻을 밝힌 데 이어 19일 공식 출마선언을 하고 본격적으로 선거에 뛰어들 예정이다.

녹색당도 일찌감치 고은영 전 제주녹색당 창당준비위원장을 제주지사 후보로 확정해 기존 정당들과 다른 차별화된 정책들을 제시하는 등 ‘젊은 정치’로 승부를 걸고 있다.

현역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17일 재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무소속으로 도전장을 내민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4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과를 내고 완성해 도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결과를 반드시 만들어내겠다.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도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원 지사는 예비후보 등록 시점에 대해서는 도정의 각 책임자와 업무들에 대해 공백이 없는 방안을 점검하고 의논해서 합당한 시기에 너무 늦지 않게 도민에 일정을 알리겠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이번 제주지사 선거는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더불어민주당ㆍ자유한국당ㆍ바른미래당ㆍ녹색당ㆍ무소속 후보가 출마하는 5파전 구도로 본선까지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4년 전 제주지사 선거에서 약 60%에 이르는 압도적인 지지로 승리한 원 지사에 맞서 각 정당 후보들이 거센 도전에 나서면서 불꽃 튀는 공방전이 예상된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