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시절 경찰의 '댓글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보안과 일부 부서를 대상으로 수사관 20여명을 투입,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진은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남부청 본관 보안과. 수원=연합뉴스

이명박(MB)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 의혹과 국군사이버사령부 ‘블랙펜(Black pen) 작전’ 개입 여부를 자체 수사 중인 경찰이 17일 서울경찰청과 경기남부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전 9시쯤 수사관 20여명을 투입, 각 경찰청 보안부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증거를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특별수사단은 12일 부산경찰청과 광주경찰청, 지난달 29일에는 본청 보안국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한 이후 관련자들을 소환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2011~2013년 정부 정책 비판 악플러를 색출하는 군 사이버사의 블랙펜 작전에 경찰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나오자 보안국 차원의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이후 조사과정에서 보안국 직원들이 군 사이버사로부터 댓글 게시자 관련 자료를 건네받은 사실과 함께 상사로부터 댓글 게시 지시를 받은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자 지난달 12일 임호선 본청 기획조정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단을 꾸렸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