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스크린 인공지능 Q엔진 추가... 가정내 가전 제품 통제 가능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화질과 편의성을 강화한 ‘2018년형 QLED TV’를 17일 국내에 출시했다. 지난해 처음 등장한 QLED TV는 LG전자가 지난달 선보인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올해도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격돌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행사를 개최해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국내에 처음 공개했다.

QLED TV 신제품에는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활용성을 높인 ‘매직스크린’과 TV 연결선을 하나로 통합한 ‘매직케이블’, 인공지능(AI) 4K Q 엔진 등이 추가됐다.

해외 출시 제품에는 ‘은은한 모드’로 명명된 매직스크린은 뉴스나 날씨 등 생활정보를 제공한다. 꺼진 화면을 벽지와 같은 색으로 만들거나 가족사진, 유명 작가의 작품을 넣어 감상할 수 있다. 매직스크린에는 자동 조도조절 센서가 탑재돼 하루 3시간씩 사용해도 한달 전기료가 약 724원이다.

모델들이 17일 서울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대륙 간 광케이블에서 착안한 업계 최초의 매직케이블은 대용량 오디오ㆍ비디오 데이터와 전력을 동시에 전송한다. TV에 연결되는 여러 개의 검은색 전선들이 단 하나의 투명선으로 통합됐다. 최대 15m까지 연장할 수 있어 TV 설치 위치에도 제약이 없다. AI 4K Q 엔진은 5단계 알고리즘으로 저해상도의 영상이라도 4K급 초고화질(UHD) 영상으로 표출한다. 세계 최초의 ‘컬러 볼륨 100%’ 화질에, 원본 영상의 디테일을 살려주는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HDR) 2000 등의 기술도 적용됐다. 여기에 눈부심 방지 기술도 들어가 실내 조도가 높고 빛이 많이 드는 국내 남향 가정에서도 빛 반사에 의한 방해 없이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2018년형 QLED TV는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와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앱 ‘스마트싱스’를 통해 음성만으로 간편하게 TV는 물론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정 내 모든 가전 통합 제어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이를 “가장 큰 화면의 스마트 허브”라고 표현했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중 2018년형 QLED TV 55형(인치)부터 82형까지 총 11개 모델을 출시한다. 이중 Q6ㆍQ7ㆍQ9이 붙는 모델은 평면 스크린, Q8은 커브드 디자인이다. Q6 시리즈는 55형이 279만원, 75형이 869만원이다. Q7은 55형이 319만원이고 75형은 919만원이다.

지난달 LG전자가 출시한 LG 올레드 TV AI 씽큐를 모델들이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55형 300만~360만원, 65형 520만~1,100만원, 77형 1,700만~2,400만원이다. QLED TV와 올레드 TV 간 가격 차이가 55인치에서는 크지 않지만 대화면으로 갈수록 벌어진다.

올해 75형 이상 시장에 집중하는 삼성전자는 하반기에 85인치 제품까지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2,500달러 이상 글로벌 TV 시장에서 약진한 올레드 TV의 기세를 화면 크기와 가격으로 압도하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초대형 TV 시장은 앞으로 계속 커질 것”이라며 “QLED TV를 통해 TV를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로 새롭게 정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