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부산 남구 경성대에서 대학생들이 점심으로 자장면을 먹고 있다. 이 대학 외식경영학박사원우회와 부산중식발전연구회는 중간고사 기간을 앞두고 외국인 유학생 등에게 자장면 1,000 그릇을 무료로 제공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