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류현진/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LA 다저스 류현진(31)이 시즌 2승 사냥을 향한 첫 발을 뗐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를 무실점으로 막으며 출발했다.

첫 타자 상대가 다소 힘들었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호세 피렐라에게 볼 3개를 연달아 던지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연이어 스트라이크 2개를 꽂아 넣었고 7구 만에 3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후속 프레디 갈비스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에릭 호스머를 2루수 땅볼로 잡아내면서 1회를 마쳤다.

1이닝 동안 17개의 공을 던지며 스트라이크는 11개를 기록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월드컵 본선행' 윤덕여호, 아시안컵의 수확과 남은 과제는?

'좀 나아지나 싶었는데…' 후판 가격 인상에 '시름 깊은' 조선업계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