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사 재선 도전 선언
무소속 출마 지지 호소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7일 오전 도청에서 6ㆍ13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7일 6ㆍ13지방선거 제주지사 선거에 재선 도선을 공식 선언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앞으로의 4년은 제주의 성장을 도민 모두의 것으로 돌아가도록 하는 데 집중하겠다.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도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원 지사는 앞서 지난 10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의 뜻을 밝혔었다.

그는 “4년 전 제주의 판을 바꾸라는 도민들의 기대에 압도적 지지를 받고 도지사가 됐고, 열심히했다”면서 “공무원 편 가르기를 없애고 인사도 공정하게 했다. 4,000억원이 넘는 차입부채를 모두 갚아 건전재정의 기초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의 환경을 지키고 난개발을 막기 위해 중산간 개발과 외국인 투자영주권을 제한하고, 대규모 투자자본을 검증했다”며 “인구와 관광객의 급속한 증가로 인한 성장통 해결을 위해 제2공항 건설, 대중교통 개편, 렌터카 총량제 제한, 재활용품 분리배출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런 모든 것이 더 늦춰지면 머지않은 미래에 제주도민 모두의 부담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다고 판단했다”며 “청렴과 공정, 건전한 재정, 청정한 환경, 기반시설 확충, 지난 4년간 집중해 온 이 네 가지는 앞으로 제주가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앞으로 복지 1등 제주로 가기 위한 제주만의 소득개선과 복지정책을 펼치고, 제주도민펀드를 조성해 학생, 청년, 기업과 직장인, 농어민, 소상공인에 지원해 도민의 역량을 실질적으로 키워 나겠다”며 “지난 4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과를 내고 완성해 도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결과를 반드시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원 지사는 또 “큰 정치에 도전하는 것이 제 평생의 목표이고, 결코 저버릴 수 없는 저의 꿈”이라며 “이런 저의 꿈이 도민 모두의 꿈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