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jh

오는 주말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개막전이 열린다.

올 시즌 다양한 규정 변화로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고 각 팀은 새로운 드라이버, 새로운 체제를 통해 더욱 높은 목표를 향해 달릴 채비를 마쳤다. 슈퍼레이스 미디어데이에서 만난 슈퍼 6000 클래스의 드라이버들은 과연 개막을 앞두고 어떤 출사표를 던졌을까?

팀 훅스 유로모터스포츠 최장한

먼저 오랜만에 국내 모터스포츠에 복귀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 이렇게 국내 모터스포츠 무대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해준 팀 훅스 유로모터스포츠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

슈퍼레이스에 출전하며 가장 걱정했던 것이 바로 새로운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 대한 적응이다. 사실 이번 미디어데이에서의 연습 주행이 신생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의 첫 주행이다. 때문에 이번 연습 주행에서 최대한 많은 정보, 차량 셋업을 위한 자료 등을 확보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출정식에서 팀 관계자들이 밝힌 것처럼 팀 훅스 유로모터스포츠에서 내게 원하는 것은 드라이버의 역할과 함께 레이스 엔지니어의 역할도 겸하는 것이다. 이에 부응할 수 있도록 팀원들과 레이스카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을 보다 적극적으로 하고 궁극적으로 팀이 성장하는데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올해는 새로운 레이스와 함께 김민상 선수와 호흡을 맞추게 되었다. 김민상 선수는 정말 어리지만 감각도 좋고 또 패기 있는 드라이버이기 때문에 빠른 성장이 기대되며 나 역시 새로운 선수의 성장을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새롭게 도전하는 대회이자 레이스이지만 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매 경기 최선의 성적을 내고 보다 발전할 수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