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서 어렵다고 해 그대로 전달”

민정비서관, 추천인사 불러 해명도
탄핵정국 때부터 김 의원에 접촉
16개월간 일방적 텔레그램 메시지
김 의원, 간혹 “고맙다” 답신 보내
경찰, 민주당원 2명 추가 입건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과 관련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 김모(49)씨가 탄핵정국이던 2016년 11월부터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본격적으로 텔레그램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16일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다.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가 한창이었고 김 의원은 유력 대선주자였던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이었다. 김씨는 새 정부 출범 후 오사카총영사 인사청탁이 관철되지 않자 김 의원과 보좌관에게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대선 이후 드루킹이 국회의원 회관으로 찾아와 인사 추천하고 싶다고 하길래 추천을 받아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며 “이후 청와대에서 어렵다는 연락을 받았고 그대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때부터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반협박성 불만을 표시했고 그 와중에 민정수석실 인사 얘기도 있었는데 받아들일 수 없어 거리를 뒀다”고 설명했다. 드루킹이 추천한 인사는 일본 유명 대학을 졸업해 일본통으로 알려진 대형 로펌 소속 변호사였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김 의원이 드루킹의 압박을 받자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이 변호사를 청와대로 불러 1시간 동안 면담하며 부적합 이유를 설명한 사실도 드러났다.

김 의원은 드루킹 접촉 경위에 대해 “2016년 국회의원으로 당선되고 얼마 후 드루킹을 포함해 몇 사람이 의원회관으로 찾아왔고 문재인 대통령을 대선에서 돕고 싶다고 하면서 저에게 강연을 요청했다”며 “제가 강연이 어렵다고 했더니 파주에 있는 사무실에 와달라고 요청해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찾아간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경선이 시작하기 전 열심히 할 테니 격려해달라고 해서 사무실에 한 번 정도 더 갔다”고 덧붙였다. 파워블로거인 김씨는 조기 대선이 예상됐던 2016년 11월, 당시 유력 대선주자였던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의원에게 본인의 온라인 영향력을 과시하며 의도적으로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김씨가 2016년 11월부터 올해 3월 체포(21일)되기 전까지 1년 4개월 동안 김 의원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 김씨는 대부분 일방적으로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으며, 김 의원이 내용을 확인한 텔레그램 일반대화창 메시지는 32건이었다. 김 의원은 김씨의 일부 메시지에 “고맙다”라는 답을 하기도 했으나 어떤 취지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 의원이 가장 최근에 확인한 메시지(올 1월 22일)는 안희정 당시 충남지사가 김씨 요청으로 강연한 모습을 담은 사진이었다.

김씨는 또 경찰의 여론조작 관련 수사에 착수한 이후에도 김 의원에게 지속적으로 메시지를 보냈으며, 올 3월에만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을 통해 3,190여건의 기사 링크를 보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김 의원은 이 내용을 확인하지 않았다. 김씨는 특정 기사 관련 메시지를 보내면서 ‘조치를 했다’는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선플 작업을 했다는 취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씨가 김 의원 외에 여당 정치인들을 접촉했으며 이 가운데 한 명은 현재 청와대에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다른 여당 정치인들과 대화가 있었다”면서도 “현재 범죄 사실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170여개의 휴대폰을 확보했으며 김씨와 공범 2명 등 구속된 3명 외에 피의자 2명을 추가로 입건한 사실도 이날 공개했다. 이들은 구속된 피의자들과 마찬가지로 느릅나무 출판사에 몸담았던 민주당원으로 파악됐다. 이 청장은 “공범이 추가로 있는 지는 수사를 계속 진행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