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연방 청년 대사에 임명된 해리 왕자. AP 연합뉴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해리 왕자를 영국연방 청년 대사(Commonwealth youth ambassador)로 임명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리 왕자는 영연방 53개국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영연방 24억 인구 중 60%이상이 30세 미만이다. 버킹엄 궁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해리 왕자는 영연방 젊은이와 젊은 지도자 간 네트워크를 만들고 사회, 경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플랫폼을 활용하도록 권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5월 결혼식을 앞둔 해리 왕자가 청년 대사에 임명됨에 따라 엘리자베스 여왕이 맡고 있는 영연방 수장 자리를 찰스 왕세자가 이어받을지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엘리자베스 2세는 1953년 대관식 이후 지금까지 영연방 수장 자리를 맡고 있지만, 수장 자리는 세습되지 않아 찰스 왕세자가 이를 자동 승계하지는 않는다. 영연방은 여왕이 고령이라는 점을 고려해 최근 차기 수장을 결정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