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사진)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재단법인 '카카오임팩트'를 설립했다.

16일 카카오에 따르면 김 의장은 지난 10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비영리단체 설립허가를 받아 카카오임팩트 설립을 진행하고 있다. 김 의장은 카카오임팩트 초대 이사장을 맡고 홍은택 카카오메이커스 대표가 실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재단 설립에는 카카오와 음원 플랫폼 멜론 등을 운영하는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M이 공동으로 40억원을 출자했다. 카카오의 다른 자회사들이 추가로 참여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카카오임팩트는 ‘같이가치 with 카카오’ ‘메이커스 with 카카오’ 등 카카오가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총괄하고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할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가 스타트업으로 출발해 성장한 기업이라 다양한 아이디어를 구체화해 사회에 기여할 방법을 찾는 ‘소셜 임팩트’ 방식이 유력하다.

카카오 관계자는 “현재 카카오공동체에서 펼치고 있는 사회공헌사업 가운데 재단이 참여할 게 무엇인지 검토하는 단계”라며 “향후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