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디스’ 현수막 내걸어… 대여공세ㆍ반성 차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

자유한국당이 ‘셀프 디스’(스스로 자신의 치부나 과오를 드러낸다는 뜻의 은어)까지 하면서 ‘민주당원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맹공에 나섰다.

16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셀프 디스 대형 현수막이 등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 등은 이날 흰색 바탕에 검은색 글씨로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라고 적힌 현수막 아래서 회의를 진행했다. 민주당원 여론조작 사건을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발생한 국정농단 사건과 연관시키면서 반성하는 의미를 담는 동시에 대여 공세를 펼친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정농단의 한 축인 최순실씨도 거론됐다. 김 원내대표는 “인터넷에서 댓글 몇천 개 달고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문란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원 의혹사건의 주범이자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알려진 김모씨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다고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드루킹으로 드러난 빙산의 일각을 애써 덮을 게 아니라 추악한 뒷거래 실체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드러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태호 한국당 경남지사 후보도 반성문을 이어갔다. 김 후보는 이날 cpbc가톨릭평화방송에 출연해 한국당에 멀어진 경남 지역 민심을 언급하며 “자업자득”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탄핵 이후에 우리 당이 좀 더 진정한 보수, 진정한 나라를 걱정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대변했는가, 그런 걱정이 된다”면서 “그런 어려움들이 상존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선거가 더더욱 어려운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