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최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등과 관련, "문재인 정권 실세들의 민낯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댓글조작과 여론조작으로 민심과 동떨어진 정권은 괴벨스 정권이라고 누누히 말해 왔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번 주 갤럽 등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소폭 반등할 것"이라며 "아무리 악재가 있어도 그들만이 답변하는 여론조사에서는 변동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화처럼 조작된 도시가 아니라 조작된 나라는 오래가지 않는다"며 "안희정, 정봉주, 김기식, 김경수 사건이 지금처럼 조작되면 나중에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세상에 비밀은 없다. 깨어있는 국민이 자유대한민국을 지킨다"고 덧붙였다.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