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피감기관 돈으로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 등을 받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관련 기관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전 9시 30분경부터 한국거래소 우리은행 더미래연구소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김 원장은 제19대 국회의원 재직 당시 피감기관 돈으로 미국과 이탈리아 등 외유성 해외 출장을 갔다는 의혹으로 지난 10일 자유한국당ㆍ바른미래당 그리고 보수 성향 시민단체에 의해 검찰에 고발됐다. 의원 임기 종료 직전 남은 정치 후원금으로 ‘셀프 후원’을 했다는 등의 추가 의혹도 제기됐다. 현재 김 원장이 받고 있는 혐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형법상 직권남용 ▦정치자금법 위반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등이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