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무위서 ‘자진 사퇴’ 당론 확정
안경환 등 반대 후보자 모두 낙마
#
‘친정’ 참여연대 “매우 실망스럽다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거취를 놓고 정의당의 이른바 ‘데스노트’가 이번에도 적중할지 정치권 안팎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정의당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에서 김 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쪽으로 당론을 모았다고 공식화했다. 정의당 데스노트는 문재인 정부 조각 당시 정의당이 반대해 온 인사들이 모두 낙마한 데서 만들어진 말이다. 도덕성에 가치를 두는 진보정당인만큼, 이들의 입장이 공직자 검증과정에서 대상 인물의 운명을 점치는 판단잣대로 작용해온 것이다.

정의당 정책위원회는 앞서 지난달 30일 김 원장에 대한 지지를 간접적으로 밝혔으나, 지난 9일 당 논평에서 “김 원장이 뚜렷한 흠결을 안고 제대로 직무를 수행할지 의문”이라고 우려하며 기류 변화 조짐을 보였다. 이후 지난 10일 의원총회에서 김 원장의 해명을 더 들어보자며 판단에 대한 입장을 유보한 뒤 이날 경질론으로 전격 선회했다.

앞서 정의당이 반대 의견을 밝힌 공직 후보자들은 예외 없이 낙마의 수순을 밟았다.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오른 뒤 낙마한 후보자는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등이다.

이날 정의당의 입장 표명으로 여당 내부에서도 기류 변화가 감지됐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정의당의 자진사퇴 촉구 입장이 상당한 타격이 된 것이 사실”이라면서 “여론이 부정적으로 돌아서고 있기 때문에 전략 수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김 원장의 친정 격인 참여연대마저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참여연대는 이날 홈페이지에 ‘김기식 금감원장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회원께 드리는 글’을 올렸다. 김 원장이 창립 발기인으로 동참한 참여연대가 김 원장 논란에 입장을 낸 것은 처음이다.

참여연대는 "김 원장의 의원 시절 행적에 대해 야당과 언론이 많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고, 김 원장의 반박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 중에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다. 누구보다 공직 윤리를 강조하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던 당사자였기에 매우 실망스럽다는 점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참여연대는 "현재 제기되는 의혹과 당사자 해명이 엇갈리는 부분에 대해 보다 분명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위법 여부를 검토한 뒤 최종적인 입장을 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