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링겐주의 훈제구이 소시지 ⓒGNTB/독일관광청

독일관광청이 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8년 관광마케팅 테마인 독일의 미식을 소개했다. 일반적으로 맥주와 소시지만 널리 알려졌지만 독일은 300개 미슐랭 레스토랑을 보유한 미식 강국이다. 지난해 독일을 방문한 외국인이 식도락에 지출한 금액은 67억 유로로, 전체 여행 경비의 18.2%였다. 올해 독일에서는 13개 와인 생산지역에서 세계 와인축제를 여는 것을 비롯해 와인 루트, 치즈 루트, 아스파라거스 루트 등 음식을 주제로 한 다양한 여행 코스를 선보인다.

바덴-뷔템베르크주의 흑림 케이크 ⓒGNTB/독일관광청

간담회에서는 16개 주(州)의 특색 있는 음식도 소개했다. 바덴-뷔템베르크의 흑림 케이크, 브란덴부르크의 오이피클, 바이에른의 황금빛 맥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의 초콜릿으로 덮은 과자, 자를란트의 염소치즈, 튀링겐의 훈제구이 소시지, 작센-안할트의 나이테 케이크 등은 그 주를 방문하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으로 꼽았다. 낸시 최 독일관광청 한국대표는 올해 전 세계에서 다양한 쿠킹 이벤트와 푸드트럭 행사를 열어 독일의 미식 문화를 알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