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정상급 성악가 연광철
한센인 봉사 강칼라 수녀도 수상
2018 호암상 수상자. 왼쪽부터 과학상 오희 예일대 석좌교수, 공학상 박남규 성균관대 교수, 의학상 고규영 카이스트 특훈교수, 예술상 연광철 성악가, 사회봉사상 강칼라 수녀. 호암재단 제공

호암재단은 수학계의 오랜 난제를 해결한 오희(49) 미국 예일대 석좌교수 등 5명을 제28회 호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오 교수는 과학상을 받고 공학상은 박남규(58) 성균관대 교수, 의학상은 고규영(61) 카이스트 특훈교수, 예술상은 연광철(53) 성악가, 사회봉사상은 강칼라(75) 수녀가 수상한다.

시상식은 오는 6월 1일 호암아트홀에서 열린다. 수상자들은 각각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을 받는다.

오 교수는 고사리 잎이나 눈송이처럼 자연에 존재하는 프랙털 구조(동일형상의 무한반복)의 해석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아폴로니우스의 원 채우기' 난제를 해결한 세계적인 수학자다. 미국 수학회가 가장 뛰어난 여성 수학자에게 수여하는 ‘새터상’을 2015년 한국인 최초로 받았다.

박 교수는 실리콘 소재 태양전지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고체 페로브스카이트(회티타늄석) 태양전지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고 교수는 인간 장기의 모세혈관과 림프관의 특성을 규명해 암의 성장과 전이를 줄일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세계적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로부터 ‘차세대 가장 주목해야 할 베이스'라는 찬사를 받은 연광철 성악가는 25년간 세계 오페라 무대를 빛냈다. 이탈리아 출신인 ‘푸른 눈의 천사' 강 수녀는 1968년부터 국내에서 한센인을 보살폈다.

호암상은 삼성그룹을 창업한 호암 이병철 전 회장의 사회 공익 정신을 기리기 위해 이건희 삼성 회장이 1990년 제정했다. 올해까지 학술ㆍ예술 및 사회발전,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총 143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