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편 김광재 연구위원 확인... "이제 첫 청사 위치 찾아야"

중국 상하이 프랑스 조계에 있었던 임시정부 하비로 청사. 사진은 흑백이지만 기록에 따르면 붉은 벽돌로 지은, 제법 그럴듯한 건물이었다. 일제 압력으로 폐쇄되고 임정 사무실은 민가로 분산됐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 가운데 하나인 상하이 하비로(霞飛路) 청사 위치가 확인됐다.

김광재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은 1920년에 제작된 지적도 '프랑스 조계 : 확장지역'을 입수, ‘상하이 하비로 321호’라는 임정 청사의 주소가 지금의 하이하이중루(淮海中路) 651호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지금 그 자리엔 6층짜리 상가건물이 들어 서 있다.

3ㆍ1운동을 계기로 4월에 출범한 임정은 상하이 김신부로(金神父路)에 첫 보금자리를 마련했으나 곧 민단 사무실로 옮겨가는 등 마땅한 자리를 찾지 못했다. 일제 압력, 내부 갈등, 부족한 재정 때문이었다. 하비로 청사는 미국에서 자금을 모아온 안창호(1878~1938) 덕에 프랑스 조계지 내에 마련한 2층짜리 대로변 붉은 벽돌 건물이었다. 버젓이 활동하는 임정을 그냥 둘 수 없었던 일제의 압력으로 프랑스는 곧 이 건물을 폐쇄했다. 이후 민가에 분산됐던 임정은 1926년 마당로 건물을 구해 1932년 항저우로 옮겨 갈 때까지 청사로 썼다. 일제는 임정을 없애기보다 상하이에 가둬두는 방식을 택했다. 마당로 건물은 지금 임정 전시관으로 쓰인다.

김 연구관은 임정의 대중(對中)교섭을 맡았던 박찬익(1884∼1949)의 며느리 신순호 여사가 2015년 공개한 임정 사진에 붙어 있는 설명 문구를 근거로 탐색을 시작했다. 김 연구관은 “이제 김신부로 청사의 위치를 확인하는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