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특강… “피해자 보호 분위기 돼 다행”
“여성 인권 차원 위안부 논의 위해 활동 계획”
“한반도에도 평화의 싹… 봄 기운 돌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취임 뒤 첫 대학 특강을 하기 위해 학생들의 환영을 받으며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이삼봉홀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미투’(#MeToo) 운동과 관련, “우리 사회가 한 걸음 뒤로 가면서 두 걸음 앞으로 간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서 한 취임 뒤 첫 대학 특별 강연을 통해서다.

강 장관은 이날 특강에서 “양성평등과 여성 권익 증진은 모두가 추구하는 가치이자 행동 지침이지만 어디를 봐도 진정한 양성평등의 세상은 갈 길이 멀고,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은 끊임없이 경주되고 있다”며 “당한 사람 입장에서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기 어려운데 그런 분들을 격려하고 보호하고 지원하는 분위기가 된 게 다행스럽다”고 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외교부가 국제사회에서 여성 인권 논의, 특히 전시(戰時) 성폭력 논의에서 (위안부 문제가) 큰 자리매김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자신의 직속 태스크포스(TF)를 통해 2015년 12월 이뤄졌던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검증 작업을 벌인 뒤 피해자가 소외됐다는 게 합의 과정에서의 가장 큰 문제점이라는 내용이 골자인 정부 입장을 올 초 발표한 일을 소개하면서다.

‘한반도 정세와 글로벌 외교’라는 이날 특강 주제와 관련해서는 “우리 세대는 분단의 세대로 살아왔지만 여러분은 한반도 평화 공존의 시대에 활약하는 리더들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덕담했다. 강 장관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은 북한의 참가 속에서 성공리에 개최됐고 남북, 북미 정상회담 개최라는 역사적 성과를 이끌어냈다. 북미 정상회담은 그 자체로서도 세계사적인 일”이라며 “한반도에도 지난 몇 년 간의 긴장 고조의 흐름이 멈추고 평화의 싹이 자라나고 있다. 봄 기운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 첫 여성 외교장관의 방문에 학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특강 장소인 이화여대 이삼봉홀은 300여명의 학생으로 가득 찼고, 홀 밖에서도 100명 넘는 학생이 선 채로 영상을 통해 강연 장면을 지켜봤다. 강장관이 입장할 때는 ‘와’ 하는 학생들의 환호성이 터지기도 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