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경호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장. 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JW중외제약은 제26회 JW중외박애상 수상자로 황경호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장(63)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황 원장은 수술 환자들에 대한 의료적ㆍ심리적 관리를 통해 환자 보호에 앞장서고, 다양한 학술 활동으로 국민 보건과 의료 환경 개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수상자로 결정됐다.

환자 상태를 고려한 최선의 마취 방식 선택, 수술 중 환자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진료 환경 개선에 힘쓴 점도 높이 평가됐다고 중외제약은 전했다.

황 원장은 수술 후 통증 관리를 위한 다양한 학술, 연구 활동에도 각별히 힘써왔다.

부산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황 원장은 순천향대 부속 구미병원 병원장, 순천향대 부속 부천병원 병원장, 순천향대 의과대학 의무부총장 겸 중앙의료원장 등을 역임했다. 시상식은 오는 12일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JW중외박애상은 사회에서 박애 정신을 구현하고 있는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JW중외제약과 대한병원협회가 1993년 함께 제정한 상이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