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가 지난달 30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구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양승동 KBS 사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KBS 이사회는 지난 2월 서류심사와 면접심사 등을 거친 뒤 문 대통령에 양 사장을 임명 제청했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양 사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했다.

양 사장은 청문회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내역이 확인된 데 대한 지적이 나오자 "송구스럽다"면서도 공금을 사용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다.

양 사장의 임기는 고대영 전 사장의 잔여 임기인 오는 11월 23일까지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