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일본 교토부 마이즈루시에서 열린 스모 봄철 순회행사장에서 타다미 료조 시장이 스모 경기장 위에서 인사말을 하던 도중 쓰러지자, 이를 돕기 위해 두 명의 여성이 경기장에 올라가고 있다. 마이즈루=로이터. 유튜브 캡처

일본 스모계가 경기장에 쓰러진 사람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던 여성에게 “스모 경기장에서 내려오라”고 종용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인명(人命)구조 활동 보다 ‘여성경시’ 성향이 강한 스모계 전통을 우선시한 비상식적이고 시대착오적 대처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사건은 지난 4일 오후 교토(京都)부 마이즈루(舞鶴)시 문화공원체육관에서 벌어졌다. 스모 봄철 순회행사 중 도효(土俵ㆍ스모 경기장)에서 인사말을 하던 다다미 료조(多多見良三) 마이즈루 시장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돌발 사고로 스모협회 관계자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의료계 종사자로 보이는 두 여성이 도효에 올라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에 따르면 다른 쪽에서도 여성 두 명이 돕기 위해 도효에 올라왔다. 그런데 이 때 “여성들은 도효에서 내려와 주세요”라는 심판의 안내방송이 세 차례나 나왔다. 또 “남성들이 올라와 주세요”라는 외쳤다. 방송과 상관없이 여성들은 구급대원들이 온 뒤 내려갔다. 재빠른 심폐소생술 덕분인지, 병원에 실려간 다다미 시장은 곧 의식은 회복됐으나 막하출혈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이 장면이 유튜브로 공개되고 NHK 등의 보도가 잇따르자,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비난이 쏟아졌다. “사람 목숨보다 도효를 지키는 게 중요한가”, “지금 같은 시대에 그것도 긴급상황에서 남녀를 가려야 하는가” 등이었다. 이에 핫가쿠 노부요시(八角信芳) 일본 스모협회 이사장은 “응급조치를 해주신 여성에게 깊이 감사 드린다”면서 “인명이 관계된 상황에서 (심판의 안내방송은) 부적절한 대응이었다.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아사히(朝日)신문은 5일 복수의 관객들을 발언을 인용해, 여성을 포함한 구급대원들이 도효를 내려온 이후 심판이 모래판에 대량의 소금을 뿌렸다고 보도했다. 스모에서는 경기장 정화 목적으로 소금을 뿌린다. 스모협회 관계자는 “확인하지는 않았지만 여성들이 (도효에) 올라갔다고 해서 뿌린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여전히 냉랭하다.

남성의 전유물인 스모계에선 도효는 ‘금녀(禁女) 구역’이다. 일본 역사서인 니혼쇼키(日本書紀)에 따르면 스모가 시작된 642년 이후 도효에는 여성이 올라서는 행위조차 금지돼 왔다. 스모는 풍작을 기원하는 의식으로, 여성이 도효에 올라오면 풍작의 신(여신)의 노여움을 사 큰 비가 내린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첫 여성 오사카(大阪)부 지사였던 오오타 후사에(大田房江) 지사가 2000년 스모대회 우승자에게 도효 위에 올라가 상을 수여하려고 했으나 스모계의 강한 반발로 불발된 적도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