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범계(대전 서구을) 국회의원은 31일 술값 외상 논란과 관련해 "여러 비판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 언론인들과의 소통차원에서 시당이 자리를 만들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 모두가 시당위원장으로서 제 책임"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당 당직자가 외상 운운에 명함을 내밀고 한 건 매우 적절하지 않은 처사로 여겨진다"면서 "관리책임자로 책임의 일단이 있음을 인정한다. 카페 주인께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일부에서 저에 대해 예전과 다르다, 기득권화되어 간다, 오만해졌다는 말씀들을 하고 있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권력기관에 부당히 간섭하거나 개입한 적도 없다. 개혁의 어려움과 한계는 제가 야당 의원일때와 지금도 매한가지"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당 최고위원과 수석대변인 등을 맡으며 지역민들, 지역언론인들과 충분히 소통하지 못한 것이 항상 미안하고 마음의 짐으로 여겼다"고 전하고 "(이번 일로) 스스로 균형감과 절제를 잃은 것은 아닌지, 다시 한번 되돌아보게 되는 소중한 계기가 됐다"고 머리를 숙였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 29일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대전충남기자협회 소속 정치부 기자들과 간담회를 했다. 1차 식사를 마친 뒤 2차로 근처 술집에서 술을 마신 뒤 시당 사무처장이 계산을 하려다가 카드 한도로 결제가 이뤄지지 않아 외상처리를 요청했다.

그러나 외상을 거절한 술집 주인이 자신의 페이스 북에 이같은 정황을 알리면서 '갑질 외상' 논란이 일었고, 선관위는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놓고 현장 조사에 들어갔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논란이 일자 30일 오후 술값을 지불했고, 보도자료를 통해 박 위원장은 간담회 종료 전 열차 시각 때문에 먼저 자리를 떴으며, 이런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뉴시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