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러머 이어 베이시스트까지 성추행 의혹 연루

베이시스트 하선영(맨 왼쪽)과 드러머인 최욱노(왼쪽 두 번째)가 성추행 의혹에 휘말려 해체를 선언한 4인조 록밴드 모노톤즈. 시네마달 제공

멤버 두 명을 향해 ‘미투(#Me Too)’ 폭로가 이어진 4인조 록밴드 더 모노톤즈가 해체한다. 드러머인 최욱노가 아티스트와 팬의 관계란 특수성을 악용해 성추행을 했다는 ‘미투’ 폭로로 지난 26일 팀에서 퇴출당한 가운데 베이시스트인 하선형의 성추행 의혹까지 제기돼 팀 활동 중단을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

더 모노톤즈의 기타리스트인 차승우와 보컬인 훈조는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모든 활동을 종료하고 해체하겠다”고 알렸다. 하선형의 ‘미투’ 폭로를 접한 뒤 확인 결과 그의 가해 사실을 알게 됐다는 설명이었다.

차승우와 훈조는 “그간 고통의 시간을 보내셨을 피해 당사자분께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또한 많은 성원에 보답하지 못하고 재차 큰 실망과 상실감을 안겨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최욱노는 SNS 자신의 계정에 “과거, 공연을 통해 알게 된 다수의 여성에게 아티스트와 팬의 관계라는 특수성을 악용, 개인적인 만남을 요구하고 성적인 접근을 시도하며, 작은 스킨십부터 잠자리까지 한 경우가 다수 있었고, 일부는 반강제적이었다”며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록밴드 모노톤즈가 사회관계망서비스로 밝힌 다큐멘터리 영화 '인투 더 나잇' 상영 중단 소식.

더 모노톤즈의 해체로 이들의 결성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인투 더 나잇’도 30일부터 상영이 중단된다.

더 모노톤즈는 “최욱노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이 피해자분들과 관객분들에게 직접 사과하는 자리를 지속해서 갖고자 하였으나 또 다른 가해 사실을 확인한 이상 어떠한 사과말씀도 진정성을 가질 수 없기 때문에 더 이상 상영을 진행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영화 배급사인 시네마달은 최욱노에 대한 ‘미투’ 폭로가 이뤄진 후인 29일 영화를 개봉했다. “피해자분들과 소통해 가해자의 공식 사과문을 받았고 퇴출이 이뤄진 상황에서 더 모노톤즈의 영화 상영이 2차 가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달받았다”는 게 배급사가 밝힌 개봉 이유였다. 하지만 배급사는 또 다른 멤버가 성추행 의혹에 휘말리자 더는 상영이 어렵다고 판단, 상영을 중단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배급사는 영화 제작 후원자들이 원하면 후원금을 환급해주기로 했다. 하지만 애초 최욱노의 미투 폭로가 나왔을 때 개봉을 강행해 ‘늑장 대처’를 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더 모노톤즈는 노브레인 등에서 활약한 차승우가 2015년 결성한 밴드다. 같은 해 낸 1집 ‘인투 더 나잇’으로 이듬해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음반상을 받으며 평단과 일부 록 음악 팬으로부터 주목 받았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