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수석 대변인 ‘유감’ 표명… 문제의 ‘홍지만 논평’은 삭제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 대변인.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검찰 수사로 드러난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청와대’의 행적과 관련해 뒤늦게 “반성한다”고 밝혔다. 국민을 ‘농단의 주범’으로 몰아붙인 홍지만 대변인의 논평으로 물의를 빚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내 “세월호 7시간, 우리가 만든 제왕적 권력 앞에 스스로 무기력했던 모습을 반성한다”고 밝혔다. 장 수석 대변인은 “검찰이 세월호 7시간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보며 이루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어떤 이유로도 모두가 활기차게 일을 해야 하는 시간에 침실에 있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할 말이 없는 것”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건강하고 성실하지 못한 제왕적 대통령이 참모들을 보고서 작성에만 급급하게 만들고 그로 인해, 국가 위기대응에 실패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대책 없이 우왕좌왕하는 소신 없는 비서진, 국가의 대재앙 앞에 비선실세와 회의를 해야 하는 무기력한 대통령이 결국, 국민들께 거짓보고까지 하게 만든 모습”이라고 자성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우리가 만든 제왕적 권력 앞에서 스스로 무너져 견제하지 못했던 무기력함을 반성하며, 국민들과 끝없이 소통하며 혁신 또 혁신을 통해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새로운 보수로 태어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28일 홍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은 7시간 의혹엔 실체가 없다고 발표했다”며 “업무를 잘못했다고 탓을 했으면 됐지 7시간의 난리 굿을 그토록 오래 벌일 일이 아니었다”고 주장해 비판을 자초했다.

당시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참사 보고와 지시 시간,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 등을 조작했고 최순실씨와 대책회의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반성은 없었다.

홍 대변인은 “현재의 야당뿐 아니라 시민단체, 소위 좌파 언론을 포함해 7시간 부역자는 모조리 석고대죄 해야 한다. 세월호 7시간을 원망하며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주장해 되레 국민을 겨냥하기도 했다.

홍 대변인의 논평으로 파문이 일자 이날 오전 김성태 원내대표가 나서서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며 논평을 대신 철회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물론 홍준표 대표도 홍 대변인의 논평 내용을 사전에 보고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홈페이지에서도 홍 대변인의 논평은 삭제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