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ㆍ수도권은 상승폭 줄어

금리 인상 우려ㆍ양도세 중과 효과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직격탄을 맞은 서울 양천구 신시가지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전국 아파트 가격이 58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이자 부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다 내달로 예정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들도 현실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9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1%로 집계됐다. 전국 아파트 값이 하락한 것은 지난해 2월 첫째 주 이후 13개월 만이다. 그 동안 집값 상승세를 주도했던 서울과 수도권의 아파트값 오름폭이 줄어들고 있고 지방의 부동산 가격 낙폭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게 영향을 미쳤다.

서울과 수도권 집값은 전주 대비 상승 폭이 각각 0.2%포인트씩 하락, 0.09%와 0.05%로 사실상 보합에 그쳤다.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이 0.1%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13일 이후 4개월 만이다. 특히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조치의 직격탄을 맞은 양천구와 노원구가 각각 -0.08ㆍ-0.04%로 눈에 띄게 하락했다. 강남4구 상승률도 0.06%로 전주(0.12%) 대비 반 토막이 났다.

지방은 전주보다 0.01%포인트 더 떨어져 -0.07%를 기록했다. 특히 경남(-0.20%) 경북(-0.17%) 충남(-0.15%) 울산(-0.14%) 등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아파트값 하락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지난 22일 기준금리 상한을 1.5%에서 1.75%로 인상한 영향을 받았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한국(1.5%)보다 높아지면서 자연히 국내 기준금리 역시 인상될 가능성이 커졌다. 금리가 높아지면 대출에 기반한 부동산 투자가 위축돼 전반적으로 집값이 약세로 돌아서는 경향이 있다.

정부의 8ㆍ2 부동산 대책과 양도세 중과 등 연이은 시장 압박 기조의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한 것도 원인 중 하나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4월 양도세 중과를 앞두고 급하게 던져진 매물들이 거래되며 시세가 낮아진 측면이 있다”며 “당분간 약보합세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