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주주 3조 투입해 모비스 지분 매입

현대차그룹이 4개 순환출자 고리를 모두 끊는 지배구조 개편 방안을 내놨다.

현대차그룹은 28일 발표한 순환출자구조 재편 추진계획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등 대주주와 그룹사 간 지분 매입ㆍ매각을 통해 기존 순환출자 고리를 모두 끊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과 정 부회장이 현재 기아차 등 주요 계열사가 보유한 현대모비스 지분을 사들여 순환출자구조의 고리를 끊는 게 핵심이다. 이를 위해 대주주들은 3조원 가량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며, 여기에는 대주주가 내야 할 양도소득세 1조원도 포함된다.

첫 단계로 현대차그룹 부품 계열사인 현대모비스와 물류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의 합병 관련 안건을 통과시켰다. 현대모비스는 ‘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로 이어지는 현대차그룹 순환출자 구조를 형성하고 있고, 현대글로비스도 ‘현대모비스→현대차→현대글로비스→현대모비스’로 이어지는 별개의 순환출자 고리를 이루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사회에서 모듈ㆍAS부품 사업을 인적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분할된 사업부는 현대글로비스에 흡수 합병된다.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 합병안이 각사 주주총회를 거친 뒤 현대모비스 주식이 변경 상장되고, 합병 현대글로비스 신주가 추가 거래되는 7월말 이후 기아차와 현대글로비스, 현대제철은 이사회를 열어 각 사의 현대모비스 지분을 대주주에게 매각, 순환출자고리를 끊는다. 동시에 정 회장과 정 부회장 등 대주주는 기아차에 현대글로비스 지분을 매각한 자금 등을 동원해 계열사의 현대모비스 지분을 인수하게 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지분거래가 모두 마무리되면 현대자동차그룹의 기존 4개 순환출자 고리는 모두 소멸된다”고 밝혔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