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6일 첫 방문조사 시도는 무산
검찰, 두 부장검사 투입해 설득 시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23일 서울 논현동 자택 앞에서 측근들에게 구속 전 마직막 인사를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검찰이 오늘 이명박(77) 전 대통령에 대한 구치소 방문조사를 다시 시도한다. 첫 시도 이후 이틀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 송경호 특수2부장은 28일 오전 9시14분께 이 전 대통령이 갇힌 서울동부구치소로 이동했다. 이 전 대통령을 방문해 조사를 시도하기 위해서다.

검찰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을 직접 대면해서 조사에 응하라고 설득할 방침이다. 이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바꿀 경우 즉시 조사를 시작한다는 게 검찰 계획이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 구속 후 지난 26일 첫 방문 조사에 나섰지만 무산됐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측근을 통해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라며 일체의 조사를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검찰은 전날 변호인단을 통해서 이 전 대통령에게 조사에 응해달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중요한 사건인 데다가, 국민적 관심이 많은 만큼 조사 과정에서 방어권을 행사해주길 바란다는 취지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조사에 응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지만, 이번 시도도 무산될 가능성은 크다.

그간 이 전 대통령은 '정치 보복'을 주장하며 검찰 수사가 부당하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가 아닌 법원 재판에서 무죄를 받겠다는 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법조계에서는 김윤옥(71) 여사 등 이 전 대통령 범죄 혐의에 연루된 친·인척 등 일가나 측근들에 대한 검찰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전망한다. 특히 검찰은 김 여사 측과 조사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