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이 분양 예정인 ‘서초우성1차 재건축’ 투시도. 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이 내달 서울 서초구 서초동 강남역 일대에서 ‘서초우성1차 재건축(가칭)’ 아파트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12개 동, 총 1,317가구(전용면적 59~238㎡)로 조성되며, 이 중 232가구를 일반에 공급한다.

일반 분양분은 전용면적 83ㆍ84㎡가 3분의 2가량이며, 강남 재건축 아파트에서 보기 힘든 238㎡의 대형 평형도 있다.

서초우성1차 재건축 아파트의 최고 장점은 입지다. 신분당선 강남역과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고, 강남 대표 도로인 강남대로와 테헤란로, 경부고속도로(서초IC) 접근도 쉽다.

예술의 전당, 강남 세브란스병원, 메가박스, CGV, 이마트 등 강남권 일대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을 이용하는 것도 편리하다. 서초고, 양재고, 서울고, 은광여고 등 8학군 명문고가 즐비하고 단지 인근에 서이초와 서운중도 자리잡고 있다.

아파트가 들어서는 서초동 일대는 재건축이 본격화하면서 대규모 브랜드 타운으로 변신하고 있다. 이미 래미안 서초에스티지(총 421가구, 서초우성3차 재건축)가 2016년 12월 입주를 마쳤고, 래미안 서초에스티지S(총 593가구, 서초우성2차 재건축)는 지난달 입주를 시작했다.

서초동은 ‘서초우성1차’를 시작으로 서초무지개(총 1,618가구, GS건설), 서초신동아(총 1356가구, 대림산업) 등도 순차적으로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재건축이 완료될 경우 서초동 일대는 5,000가구 이상의 대규모 주거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견본주택은 송파구 문정동에 위치한 래미안갤러리에 마련될 예정이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