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오나 해리슨 미국 밴더빌트대 교수가 20일 서울 더플라호텔에서 열린 ‘제6회 비타민 C 국제 심포지엄’에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광동제약 제공

평소 크게 돈 들이지 않고 섭취할 수 있는 비타민 C가 건강에 상당히 유용하다는 연구결과들이 발표돼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비타민 C를 통한 건강한 삶’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6회 비타민 C 국제 심포지엄’에서 국내외 연구자들이 비타민 C의 질병 예방 및 항피로 효과 등을 발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식품과학회(회장 황재관)가 주최하고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이 후원했다.

프레드 스티븐스 미국 오리건주립대 라이너스 폴링 연구소 교수는 ‘질산염 내성 예방을 위한 비타민 C 보충’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협심증과 심부전 치료에 많이 쓰이는 글리세릴 트리니트레이트(GTN)가 체내 발암물질을 생성하게 만드는 질산염을 유발한다”며 “비타민 C를 섭취하면 인체 내에서 질산염이 생성되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라이너스 폴링 연구소는 노벨상을 두 차례나 화학자 라이너스 폴링의 비타민 C 연구 업적을 계승하기 위해 설립된 기관이다. 폴링 박사는 각종 질병에 대한 비타민 C의 효능 및 고용량 요법 등을 발표하고 평생 관련 연구를 지속해 ‘비타민 C의 아버지’로 불린다.

박지호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동서의학과 교수는 ‘비타민 C가 본태성 고혈압 쥐의 혈압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발표에서 “본태성 고혈압 쥐에게 10주간 비타민 C를 투여한 결과, 수축기(최고)와 이완기(최저) 혈압 모두 떨어뜨리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체 내에서 혈압을 높이는 원인이 되는 ACE 1 단백질에 비타민 C가 관여해 혈압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박 교수는 설명했다.

피오나 해리슨 미국 밴더빌트대 교수는 ‘비타민 C 결핍과 시냅스 글루탐산염 독성의 알츠하이머병과 관련성’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비타민 C 부족이 학습과 기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했다. 해리슨 교수는 “실험 결과, 비타민 C 부족이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을 비롯한 신경 퇴행성 질환의 원인이 될 가능성도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그는 2014년 제4회 심포지엄에서 비타민 C 결핍이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할 수 있다고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안정희 건국대 식품생명과학부 교수는 비타민 C가 골다공증 개선 효과가 있다는 발표를, 존 윌슨 미국 버팔로대 운동영양학과 교수는 비타민 C’가 체내 염증을 완화한다고 발표했다. 강주섭 한양대 의대 약리학교실 교수는 비타민 C가 각종 질병에 영향을 주는 피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황재관 한국식품과학회장(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은 “비타민 C는 건강한 삶을 위한 핵심 성분이지만 인체 내에서 생성되지 않기에 식품이나 식이보충제로 섭취해야 한다”며 “이번 심포지엄이 비타민 C가 줄 수 있는 건강한 삶에 대해 학문적이고 실용적인 시간이었다”고 했다. 최성원 광동제약 대표이사는 축사에서 “비타민 C가 피로 개선과 활력을 주고, 노화 예방 효과가 있어 ‘청춘’이라는 말을 떠올리게 한다”며 “광동제약도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