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명 행방불명 상태라 사망자 훨씬 늘 듯… “원인은 어린이 불장난 추정”

25일 화재가 발생한 러시아 시베리아 도시 케페로보의 4층짜리 쇼핑몰 ‘겨울 체리’ 건물과 주변 일대가 연기에 휩싸여 있다. AP 연합뉴스

러시아 시베리아 지역의 한 도시에 있는 쇼핑몰에서 25일(현지시간) 불이 나 어린이 다수를 포함해 37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약 70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데다, 부상자도 40명이 넘어 사망자는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화재 원인은 어린이의 불장난으로 추정되고 있다.

러시아 타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시베리아 케메로보 시내 레닌 대로에 있는 4층짜리 쇼핑몰 ‘겨울 체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최초 발화 지점은 쇼핑몰 4층에 있는 어린이 놀이시설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난당국인 비상사태부는 이날 밤 10시(한국시간 26일 오전 4시) 기준으로 “37명이 사망했고, 43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당초 화재 직후에는 사망자가 수 명뿐인 것으로 전해졌지만, 화재 진압에 나선 소방관들이 건물 잔해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시신들이 계속해서 추가 발견됐다. 당국은 “어린이 40명을 비롯, 총 69명이 행방불명 상태”라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이들 역시 건물 잔해 속에서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대부분의 사망자들은 4층 놀이시설, 영화관 등에서 발견됐고, 유독 가스에 의한 질식사로 파악됐다.

케메로보 주정부 관계자는 “어린이 놀이시설 중 하나인 트램펄린실에서 발생한 방화가 화재 원인으로 잠정 파악됐다”며 “어린이 방문객 중 한 명이 라이터로 스펀지 재질 물체에 붙인 불이 순식간에 다른 곳으로도 번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대범죄 수사 기구인 연방수사위원회는 화재 원인과 관련,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