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하물 내동댕이치는 공항 하역 직원[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아시아 경영진이 승객의 짐을 거칠게 다뤄 파손한 협력업체 직원 때문에 사과하는 소동을 빚었다.

23일 싱가포르 일간 더 스트레이츠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펀 림'(Fen Lim)이라는 이름을 가진 한 여성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2에서 휴대전화로 촬영한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수하물 하역 담당 직원이 비행기에서 컨베이어벨트를 타고 내려온 커다란 짐을 내동댕이치듯 거칠게 바닥으로 내려놓는 장면이 담겼다.

펀림은 "고마워 에어아시아, 네가 내 자전거를 부쉈어. 이 영상은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2에 내린 AK171편 기내에 우리가 앉아 있는 동안 촬영됐어"라는 메시지와 함께 부서진 자전거 사진도 게재했다.

이 영상에는 이틀 만에 5만8천여 명이 반응을 남겼고, 2만4천여 명이 이 메시지를 공유했다.

소셜미디어상의 여론이 악화하자 에어아시아 경영진이 진화에 나섰다.

에어아시아 최고경영자(CEO)인 리아드 아스마트는 "자전거 이용자의 한 사람으로 우리 스태프의 행동을 보고 말문이 막혔다. 분명 이에 대해 조처를 할 것"이라며 "4월 한 달간 자전거 수하물 운송료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이번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들여다보고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강경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어아시아 그룹의 토니 페르난데스 CEO도 "지상 업무는 합작사인 GTR이 담당하지만 모든 책임은 우리가 질 것"이라며 "진심으로 사과한다. 우리는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