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구치소로 향하기 전 가족과 측근들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배우한기자 bwh3140@hankookilbo.com

검찰이 구속영장이 22일 밤 11시 6분께 발부된 지 50여분만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인했다. 검찰은 22일 오후 11시55분께 서울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에 도착해 이 전 대통령 구인에 나섰다. 검찰이 자택에 도착하자 안에 머물고 있던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과 김효재 전 정무수석 등 측근 10여명은 어두운 표정을 하고 자택 앞으로 나와 도열했다.

22일 밤 법원이 이명박(77)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이 서울 동부구치소로 이송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기 전 이동관 전 수석을 비롯한 측근들이 이 전 대통령이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배우한기자 bwh3140@hankookilbo.com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2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집행되어 동부구치소로 이송된 가운데, 아들 이시형씨(왼쪽)를 비롯한 딸과 가족들이 주차장 입구까지 나와 눈물을 흘리며 배웅하고 있다. 배우한기자 bwh3140@hankookilbo.com

장남 이시형씨를 비롯한 가족들은 손을 모으고 고개를 숙이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눈물을 닦기도 했다.곧이어 23일 0시께 검찰과 함께 검은 코트 차림으로 자택 앞을 나선 이 전 대통령은 담담한 표정으로 측근들과 악수하는 등 작별 인사를 나누고는 '골목 성명' 없이 검찰의 K9 승용차에 올라탔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된 22일 저녁 이 전 대통령이 서울 논현동 사저를 나서 검찰 차량에 탑승한 가운데 아들 시형 씨가 이 전 대통령이 떠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배우한기자 bwh3140@hankookilbo.com

이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이 동부지검으로 움직이자 가족들은 눈물을 흘리며 슬퍼했다. 측근들은 일제히 차량을 향해 고개를 숙여 인사한 뒤, 서로 악수하고 이야기를 나누고는 차량이 나간 방향으로 해산했다. 자택 인근에서 피켓시위 등을 벌이고 구속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던 단체들은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구인하자 "부끄러운 줄 알아라"라고 외치거나 만세를 불렀다. 그러나 이들과 측근들 사이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지난 14일 검찰 소환때와 마찬가지로 이날 구속영장 집행에도 이 전대통령 지지자들은 자택 주변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한편 검찰은 동부구치소 독방에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주말께부터 방문조사할 예정이다. 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