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경북 포항 한 철강회사 제품창고에 열연코일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미국이 철강과 알루미늄 수입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 시행을 하루 앞두고 한국 등 일부 국가들을 관세 대상국에서 잠정 제외했다.

AFP통신 등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22일(현지시간) 상원 재무위 청문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영구적인 해결책을 찾는 협상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관세 중단을 승인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기존 캐나다와 멕시코가 관세 면제국으로 지정된 데 이어 한국, 유럽연합, 호주, 브라질, 아르헨티나도 관세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이와 관련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4월 말까지 잠정 유예됐다”고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으며, 이는 23일 시행될 예정이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전날 미 하원 청문회에서도 “한국도 (캐나다 멕시코와) 비슷한 상황”이라며 “미국과 한국은 마지막 몇 가지 이슈를 다루고 있다”며 관세 면제를 시사했다.

한국 정부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을 비롯해 외교통상라인이 워싱턴에 총출동해 라이트하이저 대표 등을 상대로 철강 관세 면제국에 포함될 수 있도록 전방위 설득전을 펼쳐왔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