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측 "사실 관계 확인 중"

이화여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S교수 성폭력 사건 비상대책위원회가 SNS에 올린 성명서. 대책위 페이스북 캡처

이화여대 조형예술대학 교수가 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지 사흘 만에 음악대학 교수도 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화여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성폭력사건 비상대책위원회(대책위)’는 2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관현악과 S교수의 악질적인 성폭력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S교수가 지도교수로 부임한 이래 수업시간, 개인지도시간 등에 학생들에게 갖은 성추행과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S교수는 건강, 자세 교정, 악기 지도 등 이유를 들며 가슴 언저리와 골반 부근을 만졌다. 또 “속옷을 이런 식으로 입으면 몸의 균형이 틀어져 좋지 않다”고 상의에 손을 넣어 브래지어 끈을 조절하기도 했다는 게 대책위 주장이다. 심지어 S교수는 학생들에게 “네 몸매처럼 굴곡 없이 연주하지 마라” “하체가 튼실해서 아이를 잘 낳을 것”이라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한다.

대책위는 “피해 학생들은 음악계에서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해당 교수의 권력 때문에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했다”라며 “뒤로 물러서거나 아프다는 말로 거부 의사를 표현하면 '모두 너희를 위한 것이다' '우리 사이에 수치스러울 것이 뭐가 있냐'고 말하며 피해자를 예민한 사람으로 만들었다”고 했다.

대책위는 “이런 행위들은 특정 인물이나 소수에게 행해진 게 아니라 수십 명에 달할 정도로 다수 학생에게 이뤄져 왔다”라며 “학교에 재학하는 동안 선배와 전공 선생님들로부터 해당 교수를 조심하라는 말을 들어보지 않은 학생이 없을 정도로 공공연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권력을 이용해 학생들에게 수치심을 주는 S교수는 이화여대 교수뿐 아니라 선생으로 자격이 없다”라며 학교 측에 ▦학생 참여 하에 교수에 대한 합당한 처벌 촉구 ▦피해 호소 학생의 2차 피해 방지 보장 ▦권력형 성폭력 근절 등을 요구했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19일에는 이화여대 조형예술대학 K교수가 학과 MT에서 학생을 성추행하거나 지인의 성추행을 방조하고,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교수는 논란이 커지자 예정된 수업을 모두 휴강했다. 학교 측은 K교수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