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4층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 현판식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원 이사장, 정순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송 위원장, 백운규 산자부장관, 김부겸 행안부장관, 정백현 여가부장관, 박능후 보복부장관. 홍인기 기자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2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현판식을 갖고 새 출발을 알렸다.

2003년 참여정부 시절 출범한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출범 후인 2009년 지역발전위원회로 이름이 바뀌었으나 9년 만에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 원래의 명칭을 되찾았다. 위원회 기능도 지역발전정책 자문·심의 범위에서 예산 편성, 정책 의결 등까지 확대했다. 이 같은 내용의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이 지난 13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이날부터 시행됐다.

송재호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의 개편으로 명실상부 문재인 정부의 국정 목표 중 하나인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시금석이 제 자리에 놓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정부의 균형발전 비전인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을 실질적으로 구현하고 주민들이 느끼는 정책 체감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송 위원장을 비롯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균형위 당연직 위원과 위촉위원, 정순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2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4층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현판식 행사를 마치고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 두번째부터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백운규 산업통상부 장관,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홍인기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