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와 배희관 밴드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막식 무대 위에 올랐다.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에일리와 배희관 밴드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막식 무대에 올랐다.

18일 진행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막식에서는 에일리, 배희관 밴드가 '문화 공연-행복, 피어나다' 마지막 무대를 장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배희관 밴드는 '존재감'이라는 곡으로 아름다운 무대를 펼쳤다. 배희관 밴드는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구성된 밴드다. 에일리는 히트곡 '보여줄게'로 파워 넘치는 퍼포먼스를 자랑했다. 그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또 에일리는 솔로 무대를 마친 뒤 배희관 밴드와 故 신해철의 '그대에게'를 열창했다.

차유진 기자 chayj@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윤식당2' 손님 "한국, 일 가장 많이 하는 나라…끔찍하다"

'무한도전' 김은정 "일본 준결승전 마지막샷, 아무 것도 안보였다"

전재홍 감독, 찜질방 남성 나체 몰카…벌금 500만원 구형

'썰전' 유시민 "안희정, 정치 인생 끝나…통화할 엄두 못 내"

숙희, 봄의 신부 된다...5세 연하 사업가와 결혼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