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에서 주인공 혜원이 만들어 먹은 봄꽃 파스타. 서재훈 기자

봄을 먹고 싶다. 향긋하고 파릇한 맛이 날 것 같다. 푸드 스타일리스트 진희원 실장이 ‘리틀 포레스트’에 나온 봄꽃 파스타를 소개했다. 오일 파스타의 기본 재료에 봄나물과 봄꽃만 준비하면 된다.

안초비를 넣고,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춘 오일 파스타에 참나물을 넣는다. 서재훈 기자
배꽃과 겹벚꽃, 식용 펜지를 준비해 파스타 위에 살포시 뿌리면, 눈과 입으로 봄을 맛 볼 수 있다. 서재훈 기자

스파게티 면을 삶아 물기를 뺀 뒤 올리브 오일에 버무려 둔다. 프라이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풋마늘을 볶다가 면을 넣는다. 야채육수를 부어 조금 더 볶는다. 마지막에 안초비와 참나물을 넣고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춘다. 접시에 예쁘게 담아 그 위에 봄꽃을 솔솔 뿌리면 완성.

진 실장의 꿀팁! 참나물 대신 봄동을 넣어도 아주 맛있다. 영화에는 사과꽃을, 인터뷰 때는 배꽃과 겹벚꽃을 뿌렸다. 직접 먹어 봤다. 김태리가 된 기분이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