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센츄리 확장형 식탁

현대리바트의 올해 S/S신제품 콘셉트는 ‘안식처’이다. 최근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바람으로 ‘잘 쉬는 것’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집에 자신만의 휴식공간을 마련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

리바트는 침실, 거실, 주방 등 각 공간별 소비자 니즈를 분석해, 최고의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신제품을 출시했다.

주방은 최근 제2의 거실로 불리며 가족이나 친구들이 모이는 장소가 된 만큼 큰 사이즈의 식탁을 선호하고 있다. 이에 맞춰 세리프식탁은 우드슬랩 디자인을 적용했다. 우드슬랩이란 원목을 그대로 사용하는 가공법으로, 천연원목의 무늬결과 자연스러운 측면 라인이 특징이다.

웨스트엘름은 미국 프리미엄 홈퍼니싱기업 ‘윌리엄스 소노마’사의 4개 브랜드 중 뉴욕스타일 감성을 담은 가장 모던하고 감각적인 가구 브랜드다. 특히, ‘미드 센츄리 컬렉션’은 웨스트엘름에서 가장 사랑받는 제품. 침대, 식탁뿐 아니라 서랍장, 콘솔, 의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상품군이 있어 취향에 맞게 구성할 수 있다.?

침실은 집안에서 가장 사적인 공간인 만큼, 분위기 있게 꾸몄다. 코펜하겐침대는 부티크 호텔 침대를 모티브로 했다. 원목 디테일이 들어간 세로 갤러리 확장 협탁 옵션을 포인트로 활용할 수 있다.

거실은 온 가족이 대화를 나누는 공동 공간이자, 독서 등 개인활동을 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발렌 소파는 헤드레스트가 2도씩 총 45단계로 조절되어 사용 상황에 맞는 최상의 각도를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어린 자녀가 있는 집은 아이가 크레파스, 색연필 등으로 소파에 낙서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간단하게 지우개로 지우면 손쉽게 자국을 없앨 수 있다. 이밖에 1950년대 스타일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한 해밀턴 소파는 최고급 탑 그레인 가죽으로 제작되었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