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간 심장병 수술비로 모두 2억원 쾌척

김대중(오른쪽) 다이이찌산쿄 대표가 조범구 한국심장재단 이사장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기부금을 전달했다.

한국다이이찌산쿄㈜(대표 김대중)는 13일 ‘세비카 사랑나눔 캠페인’ 일환으로 한국심장재단에 1,000여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로써 지난 10년간 10차례에 걸쳐 모두 2억원 가량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심장병 환자 60명의 수술비로 사용됐다.

한국다이이찌산쿄는 첫 심혈관계 제품을 출시한 지난 2008년 이후 지속적으로 한국심장재단에 후원하고 있다. 2012년 고혈압치료제 '세비카'를 발매한 이후부터는 세비카 1정 처방 시 1원씩 적립해 기부하는 '세비카 사랑 나눔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조범구 한국심장재단 이사장은 “한국다이이찌산쿄의 지속적인 후원은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 치료받지 못하고 고통 속에 있는 심장병 환우들의 생명을 살리는 일에 의미 있게 쓰이고 있다"고 했다.

김대중 한국다이이찌산쿄 대표는 “의약품을 통해 얻어진 수익을 사회에 조금이나마 환원해 ‘함께 하는 가슴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