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가 에너지스토리지유럽 2018에서 공개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전용 셀. 삼성SDI 제공

삼성SDI가 에너지 밀도를 대폭 높인 111암페어아워(Ah) 용량의 에너지저장장치(ESS) 전용 셀로 유럽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SDI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막한 ‘에너지스토리지유럽 2018’에서 고용량 배터리 셀을 적용한 ESS 신제품 ‘E3’를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보다 적은 수의 셀로 같은 에너지를 낼 수 있어 ESS 시설 규모를 줄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셀 크기는 유지하며 성능만 향상시켜 설계 변경 없이 기존 ESS를 쉽게 업그레이드 할 수도 있다.

이밖에 삼성SDI는 변전소에서 발전기 전력을 일정하게 유지해 전력 품질을 안정화하는 고출력 ESS, 태양광 발전을 연계한 가정용 ESS 등도 선보였다.

시장조사기관 B3가 집계한 지난해 글로벌 ESS 시장에서 삼성SDI는 점유율 38%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SDI는 올해 고용량 ESS 전용 셀로 점유율을 더욱 늘릴 계획이다.

삼성SDI 전략마케팅실 박세웅 상무는 “ESS 전용 고용량 셀과 이를 적용한 제품 등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에너지스토리지유럽은 ESS 및 신재생에너지 전문 전시회다. 스위스 ABB, 독일 지멘스와 유나이코스를 비롯해 55개국에서 160여 개의 ESS 관련 기업들이 총출동했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는 글로벌 ESS 시장 규모가 올해 6.9기가와트아워(GWh)에서 오는 2025년에는 90.4GWh로 연평균 45%씩 급성장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