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청 전경.

전북 남원시는 내년까지 전통시장인 공설시장에 세계 각국의 다양한 음식을 맛 볼 수 있는 야시장을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의 ‘2018 야시장 공모사업’에 선정된 남원시는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다문화가정의 이주여성들과 연계, 야시장에서 각 나라의 대표 음식을 판매하도록 할 방침이다.

야시장은 남원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광한루원,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된 호텔급 전통한옥 체험단지인 예촌 인근에 자리해 관광객 유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환주 시장은 “지역 특산품을 활용한 ‘먹거리 특화골목’도 만들고 야시장을 야간 관광명소로 육성해 관광객을 많이 유치하고 전통시장과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최수학 기자 shcho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