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3월 정기총회서 다짐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제공

전국 시ㆍ도교육감협의회가 ‘5ㆍ18민주화운동 교육 전국화 공동 선언’을 발표한다.

14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15일 오후 3시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 콘퍼런스홀에서 열리는 전국시ㆍ도교육감협의회 정기총회에서 ‘5ㆍ18민주화운동 교육 전국화 공동 선언문’을 채택,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감협의회는 이날 선언문을 통해 “5ㆍ18민주화운동이 간직한 저항과 대동의 공동체 정신은 우리 사회 전반의 민주주의로 승화되었으며, 국민 모두가 계승ㆍ발전시켜 나아가야 할 위대한 유산이 되었다”며 “우리 학생들이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그 정신과 가치를 계승하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교육감협의회는 5ㆍ18교육 전국화를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먼저 전국 학교에서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 및 계기교육을 실시하고, 관련 도서와 자료를 전국이 공유하기 위해 지원과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또 전국 학생들이 ‘오월 민주 강사단’을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하고, 5ㆍ18민주화운동 관련 현장체험학습에 학생들이 많이 참여하도록 적극 권장할 방침이다. 더불어 교사들이 광주에서 5ㆍ18의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확인하고 각 학교에서 5ㆍ18교육을 내실에게 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전국 학교에서 5ㆍ18민주화운동을 비롯해 제주4ㆍ3, 대구2ㆍ28민주운동, 4ㆍ19민주혁명, 부마민주항쟁, 6ㆍ10민주항쟁 등 한국 근대사의 주요 사건들에 대한 교육이 올바르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