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록도 천사 마리안느(왼쪽)와 마가렛 간호사. 전남도 제공

40년 동안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한센병 환자들을 위해 헌신한 ‘소록도 천사’ 간호사 마리안느 스퇴거(85)와 마가렛 피사렉(84)가 명예 전남도민으로 선정됐다.

전남도의회는 14일 본회의에서 ‘소록도 천사’들과 중국과 전남도 우애증진에 힘쓴 쑨시엔위(孫顯宇) 주 광주 중국 총영사를 명예도민으로 선정하는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1962년과 1966년 각각 입국해 2005년 오스트리아로 돌아갈 때까지 소록도 한센인을 위해 봉사하는 삶을 살았다. 본국 오스트리아에 후원을 요청해 각종 의약품, 생활용품을 지원하는 등 한센인 후생복지 향상에도 기여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100만명 서명운동과 함께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마리안느ㆍ마가렛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가 발족했다. 이들은 평생을 한센병 퇴치와 한센인 인권 향상에 헌신하다가 나이가 들자, 소록도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염려로 2005년 11월 22일 편지 한 장만 남기고 오스트리아로 되돌아가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또 이날 쑨시엔위 총영사는 2016년 5월 부임 이후 전남도와 중국 간 소통과 협력, 경제교류 강화, 전남 농수산식품 중국 홍보 등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 전남도민으로 선정됐다.

전남도는 쑨시엔위 총영사에게는 이달 중에, 마리안느와 마가렛에게는 소록도병원 102주년을 맞는 5월에 명예도민증을 전달키로 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