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패럴림픽 공식 만찬주로 선정된 오미자 와인 '오미로제 스파클링 와인'. 문경시 제공

문경에서 생산되는 탄산막걸리 '오희'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리셉션 만찬주로 선정된 데 이어 문경오미자 와인인 '오미로제 스파클링 와인'이 평창동계패럴림픽 건배주로 선정됐다.

지난 2012년 APEC 교육장관 회의 때는 오미자 와인인 '오감만족'이 공식 만찬주로 선정됐고 같은 해 서울 세계 핵안보 정상회의에 '오미로제 스파클링 와인'이 제공됐다.

문경오미자 음료의 활성화는 2006년 문경오미자 산업특구 지정을 기점으로 가공상품 개발, 연구와 교육, 홍보 등 다방면으로 노력해온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문경오미자는 이달 초 일본식품전문박람회에서 선보이며 국내외 바이어들과 참가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문경시 관계자는 "각종 국제행사 참가를 통해 문경오미자 음료의 세계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문경오미자를 알리는데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현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