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여직원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전 직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4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전 팀장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이날 오전 A씨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 여부를 결정한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부하 여직원 2명에게 강압적인 신체 접촉이나 입맞춤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직원들은 성폭력 피해사실을 회사에 알렸고, 논란이 커지자 A씨는 곧바로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시가 출연ㆍ출자한 공공기관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