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체육공원 내 1만5,869㎡
책ㆍ연극ㆍ음악ㆍ캠핑 등 놀이터
직접 만든 책 보관소 등도 눈길
용인시 제공

책과 함께 다양한 예술체험을 할 수 있는 어린이도서관이 31일 경기 용인에 문을 연다

용인시는 처인구 삼가동 28-6번지 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 부대시설에 19억여원을 들여 하루 1,000명이 이용할 수 있는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을 조성했다고 14일 밝혔다.

5,000여권의 어린이도서와 해외 원서를 갖춘 도서관은 지상1층(1만278㎡), 지하1층(5,591㎡), 연면적 1만5,869㎡ 규모로 꾸며졌다. 1층에는 책과 연극, 음악, 미술, 동화, 캠핑, 예술, 유아 등 8개 놀이터와 수유실, 카페테리아 등이 들어섰다. 책 보관소도 있는데, 나만의 책을 만들어 보관하고 싶은 어린이는 책 틀을 받아 자신의 감정이나 생각을 노래와 그림, 사진 등 자유로운 표현방식으로 기록하면 된다. 노래 등 소리로 표현한 내용은 CD에 저장하거나 QR코드로 변환해 책에 담기게 된다.

지하 1층에는 청년예술가들의 작업실과 예술코딩교육 등이 진행되는 어린이 스튜디오가 있다. 전 세계 미술작품을 만날 수 있는 KB다문화 스튜디오 등도 마련됐다.

도서관에는 누구나 무료 입장할 수 있으며, 체험시설에서는 실비만 내면 된다.

시는 이용자 안전을 위해 도서관 내 모든 기둥에 쿠션매트를 부착하고 손잡이에는 손끼임 방지 처리를 했다. 화재 등 재난이나 전자파 등 환경위험요소를 차단하는 설비도 갖췄다. 시는 개관 첫날 페스티벌을 마련한다. 이날 방문객은 도서관 내 모든 체험프로그램과 도서관 투어, 강연 등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어린이들에게 그 동안 부족했던 문화체험공간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도서관이 많은 시민의 사랑을 받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